중학교 중위권 → 고려대 정시합격 (고려대합격,최동원님) 65535

다음은 스터디코드 출신 대학생 회원들이

직접 남겨주신 스터디코드 수강 후기입니다.

많은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



- 대학교 : 고려대학교

- 학과 : 철학과

- 입학년도 : 2014 년

- 이름 : 최동원

- 스터디코드를 처음 접하게 된 시기 : 예비고1







안녕하세요.



이번에 고려대학교 철학과에

정시 우선선발로 합격한 최동원입니다.

항상 수기를 읽어온 입장에서

제 수기를 작성할 수 있게 되어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스터디코드 후배님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이 수기를 남깁니다.




1. 중학교 시절 – 스터디코드를 접하기 전.


중학교 시절 저는 평범한 학생이었습니다.

운동과 게임을 좋아하고 교우관계는 보통,

성적은 중위권인 흔하게 볼 수 있는 남학생이였죠.


그러다 중학교 3학년 때

진로에 대한 고민을 하고 공부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성적이 생각만큼 잘 오르지 않더군요.


어찌보면 당연한 일입니다.

중간, 기말고사 때도 놀던 학생이

기초도 없이 공부를 하려하니

삽질만 반복할 뿐이었죠.


당시 관계대명사도 잘 모르던 제가 떠오르는 군요.

그렇게 성적에 큰 진전이 없는 상태로

내신 170정도에 지역에서

공부 잘하는 학생들이

많이 지원하는 학교에 당첨되었습니다.


이 당시 평소에 공부하던 방식으로

공부해선 안 된다는 생각이 들어

인터넷과 서점을 조사한 결과,

제가 발견한게 바로 스터디코드였습니다.




2. 예비 고1~ 고1 후반 – 스터디코드를 접한 후


사실 스터디코드를 처음 접했을 땐

반신반의 했었는데요,

고민만 하다가는 현재에서 벗어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어 공부법 강의를 들었습니다.


강의를 듣고 한번 믿어보자는 심산으로

스터디코드에서 제시한 길을 쭉 따라갔죠.

언어 비문학과 영문법을 공부하고

수학의 개념을 다시 다지던 시기가 이때입니다.


짧은 기간으로 약간 모자랐었지만

고등학교 공부를 스터디코드가 제시한 방식으로 대비했고

그 덕분에 중학교 중위권인 제가 고등학교에 올라와서

상위권으로 도약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단조로운 고등학교 생활에 흥미가 떨어지고,

학교 생활에 회의를 느끼고 전 자퇴를 결심하고 실행하게 됩니다.

정확한 날은 기억이 안나지만

이때가 10월 마지막 주였었던 것 같습니다.




3. 고교 자퇴 1년차


저에게 있어 가장 도움이 되었던 코드는 두 가지입니다.


먼저 think plan,

이 코드는 저에게 방향성을 제시해 주고

불안감을 많이 해소해 주었습니다.




11월 초부터 공부를 시작한 저는

1년 계획을 스터디코드가 제시한 방식대로 세웠습니다.

11월 초~ 빠르면 4월 31일,

늦으면 5월 31일까지 기반학습 1step 완료,

9월 1일까지는 2step 완료,

9월부터 수능까지는 실전연습

이렇게 계획을 세운 것이지요.


당시 이 플랜은 혼란스러웠던 저에게 방향성을 잡아 주었고

실제로 이 플랜을 그대로 따르고 괜찮은 성적을 받았습니다.


think plan으로 대략적인 계획을 잡은 후,

두 번째 코드인 think deep & back

이 코드를 적용하여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저는 think deep & back 코드를 적용하여

1step 기반학습을 마치고나서

처음 사설 모의고사를 쳤을 때

3/3/2/3/2가 뜨던게 기억납니다.

이 때가 5월 초였던 걸로 기억나는군요.


그래도 저는 스터디코드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2step을 마치고 3step 중반쯤가니

사설모의고사에서도 1등급이 찍혀 나오기 시작합니다.


수능은 사설 모의고사보다 약간 못봐서

1/2/1/2/1 이란 성적을 받았습니다.

제가 원하는 대학에는 가지 못할 성적이라

그냥 재수를 하기로 결정합니다.




4. 고교 자퇴 2년차


수능 끝나고 3월달까지 논 후 다시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놀다가 정신차려보니 어느새 3월이였는데요,

놀던 습관이 배어있어서 공부하기가 참 힘들었었습니다.


저는 기반학습이 되어있는 상태라서

바로 2step 공부에 들어갔는데요,

생활 습관을 다시 만드느라

독서실가서 공부를 시작했었습니다.

아침 8시~ 9시 사이에 독서실 가서

오후 4~6시 사이에 돌아오고,

나머지 시간에 집에서

인터넷 강의를 듣고 하는 생활의 반복이였습니다.

그러다 9월 쯤 되자 3step 연습에 다시 돌입했는데요,


이때 모의고사를 많이 풀다보면

타성에 젖어 긴장감을 잃어버리기 쉽습니다.

또한 시중 모의고사들 중 어떤 것은 질이 떨어져서

화가 나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이럴 땐 겸손한 마음으로 내가 왜 틀렸는지를 잘 분석하시고

도서관에도 가보고 독서실 휴게실에서도 공부해보고 하는 것처럼

환경을 바꿔보시기 바랍니다.


그렇게 3step을 마치고 수능을 끝나고

집에서 가채점을 해보니

언어 2개 수리 0개 외국어 1개 윤사와 한국사 0개 이렇게 틀리고

현재 고려대학교 철학과에 지원하여 합격한 상태입니다.




5. 마치면서


마지막으로, 운동을 매일 30분씩이라도 하는게 좋다고 생각합니다.

수험생활 때 집에 러닝머신이 있어서 매일 운동을 했었는데요,

운동을 했을 때의 두뇌회전과 안했을 때의 두뇌회전은

차이가 난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공부는 의지보다는 습관이라고 생각합니다.

공부 습관이 형성되면 큰 노력을 하지 않아도

저절로 공부하고 있는 자신을 보게 될 것입니다.

습관이 형성될 때까지 힘들더라도 버티시길 바랍니다.


이 수기에 스터디코드 후배님들에게 도움이 될만한 내용이 뭐가 있을까

고민하고 적었고 제가 고민한 만큼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모두 입시에서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특강] 스터디코드 선배들이 경험한 스터디코드 (2016 ver.)
[입시제도] 들러리 입시전형 - 수시 학생부 전형 분석
[특강] 스터디코드 시국선언(?)
[공부의지] 당신이 공부를 안하게 된 이유 - It's not your fault
[스터디코드 지속 프로그램]
이제 공부법대로 실제 공부를 해야 할 때입니다.
목록
왜 공부해야하는지 몰랐던 나,고1모고 평균 5등급에서.. (성균관대 합격, 강인성님)  488
나의 가치를 높일 수 있게 해준 스터디코드 (서강대 합격, 채지현님)  249
공부엔 왕도가 없다는 것을 깨우쳐준 스터디코드 (고려대 합격, 윤혜인님)  1018
애매한 중상위권이 목표대학에 합격할 수 있었던 이유 (한양대 합격, 한준호님)  2555
스코가 가르쳐준 건 공부법을 넘어 인생을 바라보는 태도였다. (고려대 합격, 전민성님)  1711
모의고사는 '모의'고사일 뿐이다. (한림대 의예과 합격, 이건희님)  1872
한 번의 실패를 거치고 시작한 스코, 결과는 대성공 (한양대 합격, 신재원님)  1659
불안한 성적, 스코 시작 후 안정적 1등급으로 (서강대 합격, 박재원님)  986
양치기식 공부론 3등급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성균관대 합격, 홍서빈님)  1331
결정적 실패 요인, 스터디코드로 잡고 재수 성공 (원광대 한의예과 합격, 강규서님)  12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