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밀양캠 → 재수 → 고려대 (고려대합격,정화일님) 65535

다음은 스터디코드 출신 대학생 회원들이

직접 남겨주신 스터디코드 수강 후기입니다.

많은 도움되길 바랍니다.



==========================================



- 대학교 : 고려대학교

- 학과 : 치기공학과

- 입학년도 : 2014 년

- 이름 : 정화일

- 스터디코드를 처음 접하게 된 시기 : 고1

- 스터디코드 수강 목록

 [공부법 강의]

  1) 스터디코드 공부법 강의

  2) 스터디코드 지속 프로그램

 [교과목 강의]

  1) 언어의 CODE 문학/비문학 STEP1

  2) 언어의 CODE 문학/비문학 STEP2








1. 스코를 만나기 전


고등학교 1학년,
중학교 때 공부하던 관성이 몸에 남아
시험이 눈앞에 있지 않는 이상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지 않았던 때였습니다.

중학교 내신 땐 불과 일주일 전부터만
공부를 했었어도 전교권에 들 수 있었으니
고등학교 공부도 그렇게 쉽게 생각 했었습니다.

그러고 1학기 시험을 치고 나서도
그냥 별 생각 없이 살았으나


2학기에 들어가니 학교선생님들의
“그렇게 공부해서 부산대도 못 간다”는 말에 정신이 들어
공부를 체계적으로 해야겠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런 방법을 찾던 중 스터디코드를 만나게 되었습니다.






2. 자만심


스코를 만나고 이렇게만 하면
서울대 가겠구나 싶은 생각에
열심히 하긴 했습니다.


아니 한 줄 알았습니다.


모의고사를 보고 나면
전 수능을 위한 공부를 하기 때문에
모의고사는 아무 소용없습니다.

"정말 내가 공부를 하려고만 하면 금방 올린다."
"지금은 기반학습을 할 때이다."

라며 자기위안을 했습니다.



그러다 고3이 돼 제가 한 것들을 보니
제대로 한 게 아무것도 없더군요.

특히 영어에서 많이 당황했습니다.

전 정말 분석을 했고
지금쯤이면 잘 읽혀야 하는데 안 읽히더군요.


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먼저 얕은 선을 정하고
제대로 파헤치지 않은 탓이 컸습니다.

결국 겨울방학부터 기초 인강을 다시 듣게 됐습니다.

그래도 그 관성이 어디 갔겠습니까.

수능 치기 전까지 전 서울대를 가야 하는데..라는 생각에
쉬는 시간까지 투자해가며 공부했으나
깊이가 얕은 탓에 수능까지 망치게 됐습니다.






3. 재수를 결심한 후


2013 수능을 치르고 난 후
집에서 채점을 해보니
본적도 없는 점수가 나왔습니다.

바로 재수를 결심했으나
부모님이 일단 학교를 다녀보라는 말씀에
일단 부경대와 부산대 밀양캠퍼스를 넣었으나
부경대는 떨어지고 부산대 밀캠에 붙어 다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미 재수를 결심했기에
모든 행사에 불참을 하게 되고
밀양에서 듣는 전공도 안 듣고
교양만 장전에서 듣던 중


결국 부모님의 고집을 꺾고
3월 중에 자퇴를 한 후


4월에 재수를 시작하게 되고
결국 고려대 치기공학과에 붙게 되었습니다.






4. 가장 중요했던 코드는 Think Plan과 Think Dream


재수하면서 저에게 가장 중요했던 코드는
Think Plan과 Think Dream 이었습니다.


-Think Plan


체계적인 공부를 위해
가장 먼저 선행해야 하는 게
계획을 잡는 것 이었습니다.

하나하나 사소한 공부도
모두 계획서에 집어넣고 해나가면
딜레이를 만들면 안 된다는 압박에
하루 분량은 꼭 하게 되고
시간낭비를 없앨 수 있습니다.


저 같은 경우 일요일 저녁 오늘 공부를 끝낸 후
삼십분을 넘게 들여
꼭 다음 한 주 계획을 잡았습니다.


혹시 잘못 될까 봐
책 페이지 수까지 꼼꼼하게 기록했습니다.

또한 세셔널플렌이 없어진 관계로
9월 모평이 끝난 후와 수능 10일전에
앞으로의 공부 방향에 대해서도 a4용지에 적고
대략의 분량까지 모두 작성했습니다.


내가 부족한 부분에 대해서 정확히 인지하고
방향을 다시 생각하는 시간도 꼭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특히 6평, 9평이 끝난 후 취약점을 개선하기 위해선 말이죠.




-Think Dream

스코를 통해 얻게 된 가장 큰 보물이라 생각합니다.

만약 스코를 만나 드림에 대해 생각하지 않았다면
재수는 커녕 인생을 막 살고 있었을지도 모르겠네요.

특히 중3때 장래희망 적는 칸에
회사원이라고 적었던걸 생각하면 더 그렇네요.

또한 전과 또는 이중전공 등의
제도에 대해서도 생각해보시면 좋겠네요.


제가 합격한 곳을 보시면
치기공사가 꿈이야? 라고 생각하실 것입니다만
제 궁극의 목표는 동물에 대해 연구하는 과학자가 되는 것입니다.

그럼 왜 치기공학과에 갔냐고 물으신다면
여기서 정보가 중요해집니다.


이번 고려대학교 보건과학대 학과를
총 4개 학부로 개편해 아직 정확하진 않지만
의생명과학부, 의생명공학부 등으로 명칭이 변경됩니다.

그 과 안에선 전과가 되며 또한 이중전공도 할 예정이고요.

우선선발로 몇 개 과목만 보고 뽑힌 거라
그 외 일반으로 가려면 좀 대학이름 차이가 많이 남에 따라
그 학과에 대한 정보를 찾아 얻게 되었고 지원하게 됐습니다.


조남호 코치님이 전과도 생각해보란 말씀에
찾다보니 이런 부수적인 것도 알게 되었네요.

스코를 알고 지낸 지 벌써 3년이 넘었네요.

내가 가능할까? 란 생각에 절망하기도 했지만
항상 꿈을 생각하며 행복한 마음으로 공부했습니다.

혹시 꿈이 다른 길인데도 그냥 지나치게 된다면
어떻게 해서든 다시 제대로 된 방향을 잡으셨으면 좋겠네요.


앞으로 살면서 놀 시간보다 일하는 시간이 많을 거에요.

그 일하는 시간을 놀 시간으로 바꿔 주는 게 꿈입니다.

꿈을 잡으세요!

[특강] 스터디코드 선배들이 경험한 스터디코드 (2016 ver.)
[입시제도] 들러리 입시전형 - 수시 학생부 전형 분석
[특강] 스터디코드 시국선언(?)
[공부의지] 당신이 공부를 안하게 된 이유 - It's not your fault
[스터디코드 지속 프로그램]
이제 공부법대로 실제 공부를 해야 할 때입니다.
목록
왜 공부해야하는지 몰랐던 나,고1모고 평균 5등급에서.. (성균관대 합격, 강인성님)  488
나의 가치를 높일 수 있게 해준 스터디코드 (서강대 합격, 채지현님)  249
공부엔 왕도가 없다는 것을 깨우쳐준 스터디코드 (고려대 합격, 윤혜인님)  1018
애매한 중상위권이 목표대학에 합격할 수 있었던 이유 (한양대 합격, 한준호님)  2555
스코가 가르쳐준 건 공부법을 넘어 인생을 바라보는 태도였다. (고려대 합격, 전민성님)  1711
모의고사는 '모의'고사일 뿐이다. (한림대 의예과 합격, 이건희님)  1872
한 번의 실패를 거치고 시작한 스코, 결과는 대성공 (한양대 합격, 신재원님)  1659
불안한 성적, 스코 시작 후 안정적 1등급으로 (서강대 합격, 박재원님)  986
양치기식 공부론 3등급에서 벗어날 수 없었다. (성균관대 합격, 홍서빈님)  1331
결정적 실패 요인, 스터디코드로 잡고 재수 성공 (원광대 한의예과 합격, 강규서님)  1272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목록